코트라, 온실가스 국제감축 발굴 민관사절단 베트남에 첫 파견
국내기업 10개사 파견…베트남·라오스 발주처와 상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가 온실가스 국제감축 프로젝트 발굴을 위한 첫 민관 합동 사절단을 베트남과 라오스에 파견한다. 코트라는 이달 28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와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2022 베트남-라오스 녹색성장 파트너십' 행사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코트라는 이번 행사에 국내 기업 10개사를 파견해 베트남·라오스 발주처 및 바이어 42개사와 총 68건의 상담을 진행하고,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 등록된 온실가스 감축 프로젝트 사업 현장을 방문한다. 베트남 자원환경부, 원자력연구소를 비롯해 라오스 기획투자부, 에너지광산부 등이 참여하는 '녹색성장 파트너십 포럼'도 마련된다.

코트라는 지난 10월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민관 협동 온실가스 국제감축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2월 기후변화대응팀을 신설한 코트라는 내년부터 본격적인 온실가스 국제감축 시범사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