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천사김 '1억 달러 수출탑' 수상…김 수출 전국 1위
신안김 홍보, 지역민 채용·기부 앞장
지차체-기업 모범 상생모델로 평가

전남 신안군은 압해읍 ㈜신안천사김이 올해 수출 1억 달러를 달성해 오는 12월 무역의날 행사에 '1억불 수출탑'을 수상한다고 29일 밝혔다. ㈜신안천사김은 김 수출 전국 1위의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했다. 지난 2012년 신안군과 투자협약을 체결해 2013년 공장 가동 첫해부터 수출을 시작했다. 2014년에는 수출 2000만 달러, 2020년 7000만 달러 달성 수출 기념탑을 수상했다.

연간 생산하는 조미김은 1900t이다. 이 가운데 80%는 미국으로, 나머지는 캐나다, 호주, 일본, 중국, 대만, 멕시코, 영국으로 수출한다. 지금까지 5000억원 이상의 조미김을 수출해 매년 수출탑 기록을 경신하는 명실상부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김 생산공장으로 발돋음하고 있다.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받은 국제인증(USDA, HALAL, FSSC22000 등)만 9개이다. 특히 세계 5번째(국내최초)로 VQIP(자발적 적격 수입자 프로그램) 인증을 획득해 통관절차를 간소화 시켰다.

청정 신안 앞바다에서 옛날 방식으로 양식한 지주식 김을 원료로 120여개 품목의 유기농 김만을 수출하는 등 '매출 기준 전세계 유통기업 3위인 코스트코(미국)'의 최고 고객이기도 하다. 또 ㈜신안천사김은 신안군 장학재단 2억여원, 복지재단 5억여원, 어려운 이웃 등 낙도지역 후원 5억여원 기부 등 이웃사랑에도 솔선수범하고 있으며, 지방세 39억원 납부와 230여명의 종업원 중 50명을 지역주민으로 고용해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신안군과 상생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국내 최고의 신안천사김은 김 수출 1억불을 달성함으로써 전세계에 신안김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지역민 채용과 다양한 기부를 통해 신안군 살리기에 앞장서는 기업"이라며 "지차체와 기업의 모범 상생모델로 평가 받고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안군의 김양식 어가는 550어가로 양식장 면적은 9503㏊이며, 지난해 물김 기준 전남 생산량의 10.6%, 전국의 8.7%인 4만 5000t을 생산했다. 신안군수협 위판 등 420억의 수입을 올렸으며, 마른김 공장은 17개소로 연간 710만속을 생산해 350억원의 수입을 올렸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