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추석용 조생종 배 미국 수출 추진…전용선복 확대

농림축산식품부는 추석 시기에 맞춰 조생종(일찍 성숙된 종) 배의 미국 수출을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대(對)미 배 수출액은 지난해 기준 3090만 달러로 전체 배 수출액(7170만 달러)의 43.1%를 차지했다. 이 중 약 10%는 조생종 배로 주로 추석 시기에 판매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올해 추석이 예년보다 빠른 점을 고려해 우수한 품질의 수출품이 추석 전에 미국에 유통될 수 있도록 농가 대상으로 품질관리 기술 지도를 할 예정이다. 또 농식품 전용선복(전용 선적 공간)을 회당 50TEU에서 최대 100TEU로 확대할 방침이다. 1TEU는 20피트(약 6m) 길이 컨테이너 1개 규모를 나타내는 단위로 일반적으로 약 6.8t의 배를 실을 수 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속된 미국의 항만적체는 다소 개선되면서 추석용 배 공급이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미 서안지역(로스앤젤레스·롱비치항) 기준 올해 3월에는 입항부터 통관까지 15일 이상 걸렸으나 최근에는 7일 정도로 단축됐다. 다만 뉴욕 등 동부지역은 항해 거리가 멀고 최근 항만적체가 심화되고 있어 미국 서안에 도착한 배를 트럭 등 내륙 운송을 통해 동부지역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약 43일 거리던 미국 동부지역 운송 기한은 27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수출용 조생용 배의 소비 촉진을 위해 추석을 전후해 에이치 마트(H-mart), 푸드 바자르(Food Bazaar) 등 미국 주요 마트 등에서 특별 판촉을 추진한다. 중국산 배와 차별화를 위한 위조 방지 식별 마크도 사용한다. 양주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수출 물류 환경을 꼼꼼히 살펴 애로사항은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가고 신시장 개척 등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