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20일 수출 22.0% 늘어…수입은 38.4% 증가

올 들어 20일 동안 수출 금액이 1년 전보다 20% 넘게 늘면서 수출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세청은 지난 1∼2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이 344억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2.0%(62억2000만달러) 늘었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5일로 작년보다 0.5일 많았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8.0% 늘었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기준으로 주요 품목의 수출액을 보면 반도체(29.5%), 승용차(22.8%), 석유제품(84.0%), 가전제품(105.4%) 등의 수출액이 작년보다 늘었다. 반면 무선통신기기(-40.4%) 등의 수출은 줄었다.

상대국별로는 중국(18.8%), 미국(28.0%), 유럽연합(15.8%), 베트남(9.6%), 일본(18.3%), 대만(16.2%) 등 주요 국가로 수출이 골고루 늘었다. 최근 월간 수출액은 2020년 11월부터 지난달까지 14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다만 지난달 수출액 증가율(18.3%)은 작년 10월(24.2%)과 11월(31.9%)보다는 낮았다.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 수입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8.4%(111억1천만달러) 증가한 401억달러로 집계됐다.

품목별 수입액은 원유(96.0%), 반도체(27.1%), 가스(228.7%), 석유제품(85.7%) 등에서 크게 늘었다. 기계류(-0.6)% 등은 감소했다. 상대국별로는 중국(26.6%), 미국(46.9%), 유럽연합(15.4%), 일본(15.8%), 호주(97.3%), 사우디아라비아(174.5%) 등으로부터 수입액이 증가했다. 이 기간 무역수지 적자는 56억3천1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적자 폭이 커졌다. 작년 같은 기간에는 무역수지가 7억3천400만달러 적자였다. 무역수지는 내수 회복과 수출 호조로 중간재·자본재 수입이 늘고 석유·가스 등 에너지 가격이 오르면서 지난달 20개월 만에 적자로 전환했다.

[뉴시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