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이재명 대선후보에무역통상전략정책제언집 전달

 

- 구자열 회장, “수출기업의 혁신 및 스타트업과의 융합을 통한 지속 성장 이끌어야” -

- 이재명 후보-무협 회장단 및 스타트업, CES 2022 참가기업과 LIVE 대담 진행 -

 

한국무역협회 구자열 회장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초청 혁신기업 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이재명 후보에게 수출산업의 혁신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구 회장은 작년 우리 무역은 역대 최단기 무역 1조 달러 달성, 역대 최대 무역액 및 수출액이라는 성과를 달성했지만 이러한 성과가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면서 급변하는 글로벌 무역환경 속에서 무역강국의 위상을 지켜나가기 위해 전통 수출산업과 스타트업과의 융합 등 무역업계 혁신을 지원하고 수출현장의 목소리를 차기 정부 정책에 적극 반영해 주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은 차기 정부가 추진해야 할 무역정책의 비전과 전략을 담은 한국 무역의 RESET을 위한 무역통상전략정책제언집을 전달했다.

 

협회는 작년 10월 무역업계 CEO 322인을 대상으로 차기 정부에 바라는 정책과제를 설문해 한국 무역의 5대 핵심과제를 ‘RESET’이라는 키워드로 제시했다. 각각 위기에 강한 무역(Resilience)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는 무역(Environment) 국익 수호에 앞장서는 무역(Security) 공정과 상생에 기여하는 무역(Equity) 혁신을 주도하는 무역(Transformation)을 의미하며, 이를 실천하기 위한 17개 세부 전략도 함께 제안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무역협회 회장단 및 혁신 스타트업 대표 17명과 혁신 산업별 전망 및 수출기업의 혁신 전략을 논의하고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22’ 참가 기업들과도 화상으로 연결해 생중계 대담을 진행하며 무역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